1 2 3 4 5
찬양에는 힘이 있습니다. 찬양을 듣고 있노라면 헝클어진 복잡한 머리칼을 빗으로 가르마 타주듯 마음을 정돈시켜 바로잡아줍니다. 이스라엘 초대왕이었던 사울이 악령에 의해 괴롭힘당하고 ...
더보기  댓글  펼침
많은 사람이 평생 자신의 문제를 안고 앓다가 세상을 떠납니다. 우리 인생에서 문제가 없던 시간을 계수하려면 셀 수 있을 정도로 문제 없을 때가 없습니다. 한마디로 대부분의 인생이란 ...
더보기  댓글  펼침
한때 ‘조영남 사건’이 화제였던 적이 있습니다. 자신이 직접 그리지 않은 그림을 자신의 이름을 내걸고 판매해서 이득을 취했고 대작했던 송모씨에게 박하게 대우했다는 법정공방입니다. ...
더보기  댓글  펼침
2020년이 밝았습니다. 새해를 맞이하는 포부를 간단히 적어보겠습니다. 목양일념입니다. 좌고우면하지 않고 매너리즘에 빠지지도 않고 싫증내지도 않고 목양에 전념하려고 합니다. ‘주의 ...
더보기  댓글  펼침
한 해를 떠나보내면서 나지막한 야산이든 험난한 고봉이든 정상에 선 듯 충만한 포만감으로 내려다볼 수 있다면 괜찮게 살았음직합니다. 내려다보는 시선이 눈길이가는 지점이 있기 마련입니 ...
더보기  댓글  펼침
신학적으로 성육신은 창조의 필연적 과정입니다. 하나님은 사랑이시므로 사랑 받는 대상을 창조하셨고, 흘러넘치는 사랑은 사랑의 대상에게 다가가셔야 했기 때문입니다. 영원하신 하나님의 ...
더보기  댓글  펼침
20세기의 위대한 신학자라 불리는 분이 ‘인류는 모두 하나님과 등거리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나님과 인간의 차이를 강조하다보니 인간 사이에서의 상대적 우월성을 경계하는 말이었습니 ...
더보기  댓글  펼침
자유를 논할 때 소극적 자유와 적극적 자유로 구분합니다. 소극적 자유란 ‘~로부터’의 자유로서 억압과 굴레로부터 벗어나게 된 상태를 가리킵니다. 적극적 자유란 ‘~을 향한’ 자유로 ...
더보기  댓글  펼침
예전에 우리나라에서 복부비만과 뱃살은 성공한 사장님의 전형이었습니다. 오늘날에는 반대로 생각합니다. 성인병에 걸리기 쉬운 체구여서 운동해서 살을 빼라는 조언을 듣습니다. 아직도 경 ...
더보기  댓글  펼침
요즈음 한국 사회를 들여다보는 사회학자들이 피로 사회, 성과 사회, 탈진 사회라는 말을 종종 사용합니다. 이러한 사회가 되다보니 많은 사람들은 낙오자(loser)라는 자기 비하 감 ...
더보기  댓글  펼침
2020년이 가까웠습니다. 2020은 여러분에게 어떠한 의미가 있는 해입니까? 한 주간 두문불출(杜門不出)하면서 2020년을 생각했습니다. 어렸을 때 보았던, 88올림픽 즈음에 방 ...
더보기  댓글  펼침
소위 ‘문사철’(文史哲), 문학 역사 철학으로 이루어진 인문학의 꽃은 단연 철학입니다. 인문학이 죽었다고들 말하는데 인문학의 죽음은 철학의 죽음이기도 합니다. 철학을 찾기 쉽고 당 ...
더보기  댓글  펼침
그리스도인은 날마다 변화되는 사람이지만, 아쉽게도 우리의 변화가 껍데기에 그칠 때가 많습니다. 표면적인 믿음이 생기는 것으로 그리스도인이 되었다고 말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생각보다 ...
더보기  댓글  펼침
지난 목요일에 전북노회 신학 세미나가 있었습니다. 고신 신대원에서 교의학을 가르쳤던 유해무목사님의 삼위일체에 관한 강의를 들었습니다. 참된 신학은 삼위일체 하나님이시며 우리의 신앙 ...
더보기  댓글  펼침
두 명의 혐의자(A와 B)가 폭행 현장에서 경찰에 체포되었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저지른 폭행에 대해서는 확실한 증거를 확보하고 있으므로 이들에게 1년의 징역형에 처할 수 있습니다. ...
더보기  댓글  펼침
전후맥락을 고려함 없이 말을 떼어서 들여다보면 전혀 다르게 이해됩니다. 말의 의도와는 전혀 다르게 받아들여질 수 있습니다. 가끔씩 파편적으로 보도되는 신문 보도를 보고서 어떤 사람 ...
더보기  댓글  펼침
사람마다 지고 갈 수 있는 부담의 무게의 용량이 다릅니다. 많은 것을 지고 갈 수 있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그렇지 못한 사람도 있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짊어진 짐의 객관적인 양을 ...
더보기  댓글  펼침
한국의 정치권에서 정치가 사라졌다는 자조의 목소리가 높습니다. 여야 원내 사령탑들도 서로를 향해서 강경발언만 쏟아낼 줄 알지 물밑접촉이 사라진 듯합니다. 예전 노태우정권 때 여당의 ...
더보기  댓글  펼침
노회에서 군교경부장을 맡아서 전방 부대 방문 사역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아마 5사단 전방부대 교회를 방문하게 될 터인데 이를 위한 군교경부 모임에서 으레 남자들이 모이면 화제가 되 ...
더보기  댓글  펼침
초등학교 때 제 꿈은 대통령이 되는 것이었습니다. 중학교 때는 국회의원이었습니다. 고등학교 때는 물리를 좋아해서 물리학자가 꿈이었습니다. 물리학자가 되려고 물리학과에 진학하려고 했 ...
더보기  댓글  펼침